본문 바로가기

해리왕자 부부 캐나다 이주에 총독설···정작 캐나다선 "별로"

중앙일보 2020.01.15 16:47
해리 왕손과 메건 마클 왕세손빈의 모습. [EPA=연합뉴스]

해리 왕손과 메건 마클 왕세손빈의 모습. [EPA=연합뉴스]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손과 메건 마클 부부가 캐나다로 이주하고 싶단 뜻을 밝혔지만, 정작 캐나다에선 크게 환영하지 않는 분위기라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NYT는 14일(현지시간) “해리 왕자 부부가 캐나다로 이주한다면, 일반 시민과 같은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엘리자베스 여왕은 이들의 독립 선언을 허락했지만, 이들 부부는 캐나다에서 특별한 대우를 기대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이민 절차는 물론 세금 문제 등에 있어 캐나다로 이주하려는 평범한 이들과 다를 게 없을 것"이라며 “공식 명칭 역시 잃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해리 왕손과 메건 마클 왕세손빈이 아들과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해리 왕손과 메건 마클 왕세손빈이 아들과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NYT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활동하는 법률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그들에게 (캐나다 이주는) 그다지 좋은 선택이 아닐 것”이라며 “여러 복잡한 절차를 피하기 위해 일단 캐나다에 ‘방문’하는 방식을 택할 것 같다”고 전했다. 캐나다에 영구 이주 목적이 아닌 ‘방문’으로 입국한다면 특별한 비자 없이 최대 6개월 동안 캐나다에 체류할 수 있다.
 
앞서 해리 왕손 부부는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하며 캐나다 이주를 고려한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배우로 활동할 당시 캐나다에서 거주하며 촬영한 경험이 있는 메건 마클 왕세손빈은 이 나라에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해리 왕손이 ‘캐나다 총독’에 임명될 것이란 이야기도 솔솔 흘러 나왔다. 캐나다는 영국과 옛 영국 식민지였던 국가들이 함께하고 있는 ‘영연방 회원국’ 중 한 나라이기 때문이다. 
 
캐나다 총독은 현재 영연방에 남아 있는 국가들에서 영국 여왕을 대신하는 명예직이다. 캐나다 총독의 경우 내각 요청으로 영국 여왕이 임명하며 임기는 통상 5년이다. 캐나다에서는 1950년부터 캐나다인을 총독으로 임명해왔다. 
 

관련기사

 
해리 왕손의 총독 임명설이 나오고 있지만 캐나다 사람들이 이를 환영할지는 미지수라고 신문은 전했다. 
 
영국 왕족이 캐나다에 잠시 방문할 경우 일반적으로 환영받는 분위기지만 ‘이주’는 다른 문제란 지적이다. 
 
토론토를 기반으로 한 일간지 ‘글로브 앤 메일’은 해리 부부의 캐나다 이주를 반대하는 사설을 싣고 “우리나라에 ‘왕족’이 거주하게 된다면 이는 캐나다와 영국이 그간 맺어온 관계의 성격에 맞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 부부가 캐나다로 이주할 경우 경호 비용도 논란거리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