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교생 고속도로 의문사 사견’ 관련…경찰, 폭행 학생 입건

중앙일보 2020.01.15 15:17
[연합뉴스]

[연합뉴스]

 
고교생 고속도로 의문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숨진 A(18·고3)군을 폭행한 혐의로 다른 학교 동급생 B군을 입건했다.
 
15일 경북 구미경찰서는 폭행에 가담한 5∼7명을 불러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B군은 지난 6일 새벽 구미시 원평동 모 노래방 앞 등 3곳에서 A군을 지인들과 함께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B군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많이 마셔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군 아버지는 “(B군이) 지인들을 불러 내 구미시 원평동에서 장소를 옮겨가며 3차례에 걸쳐 집단폭행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폭행 장소 인근 가게에서 CCTV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귀가하던 중 광평동 한 아파트 공터에서 아들과 B군이 대화하다 갑자기 아들이 ‘아 진짜 힘들다. 죽고 싶다’고 말한 뒤 고속도로로 뛰어들어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경찰이 어떤 대화를 했는지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A군은 B군 및 다른 친구 2명과 함께 노래방에서 놀다가 500㎖ 물통을 던졌고 물통이 B군 머리에 맞는 바람에 폭행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