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사 어금니 따라한 약물 패치...숭실대 배원규 교수 ‘2019년 언론이 주목한 기초연구지원 성과’ 선정

중앙일보 2020.01.15 14:08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전기공학부 배원규 교수가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2019년 언론이 주목한 기초연구지원 성과’ 10건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연구재단은 정부 R&D사업 최대 시행기관으로 2019년에는 5조 7600억 원의 예산으로 창의적 연구 지원을 진행해 왔다.  
 
지난 2019년 8월 1일(목) 발표된 배원규 교수의 ‘독사 어금니 모사 액상약물 전달패치’는 미세 홈 구조에 의한 모세관 현상으로 약물이 빠르게 침투되며, 기존의 실린지 주사기의 통증 해소의 대안으로 주목받았다.  
 
이 패치는 압력 없이 가볍게 패치를 눌러 붙임으로써 수초 내에 액상약물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이다. 배 교수는 뒷어금니독사(Rear-fanged Snake)에서 착안해 독을 밀어 넣는 압력기관이 없음에도 수 초만에 먹이의 피부 안쪽으로 독을 전달하는 어금니의 원리를 이용했다.  
 
외부 힘이 없이도 표면에 아주 미세한 홈이 있는 회전돌기형 어금니가 피부에 구멍을 내고 그 홈을 따라 독이 저절로 침투하는 것이다. 액체 속에 폭이 좁고 긴 관을 넣었을 때 관 내부의 액체가 외부로 이동해 관 속 액체 표면이 낮아지는 현상과 동일하다.
 
이 기술은 당뇨 환자를 위한 인슐린(Insulin) 패치, 치매 환자를 위한 도네페질(Donepezil) 패치 등으로 의료용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기존의 코스메틱 제품들 속의 다양한 고가 성분들이 잘 흡수되지 않는 문제점을(피부 흡수율: ~0.3%) 해결하여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본 기술을 적용한 결과 미백 성분 및 주름개선 성분의 흡수율을 수십만 배 증가시켜 화장품으로의 활용도 기대되고 있으며, 곧 제품으로 출시를 앞두고 있다.  
 
교육부 기초연구사업(기본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 성과는 저명한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 자매지 ‘사이언스 트랜스레이셔널 메디슨(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8월 1일(한국시간)자 표지로 게재됐다. (논문명: Snake fang–inspired stamping patch for transdermal delivery of liquid formulations, DOI: 10.1126/scitranslmed.aaw3329)  
 
배원규 교수는 “과학의 대중화라는 화두가 중요한 요즘, 언론과 대중의 선택을 받은 점은 더욱 의미가 있다. 앞으로 본 연구를 통해 다양한 과제 수주를 통해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며, 기술이전을 통해 학교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