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종로에 황교안 배짱 없어 못나와…이낙연 압승”

중앙일보 2020.01.15 10:14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이낙연 전 총리가 종로로 (총선 출마를) 굳히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배짱이 없어서 못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어제 제가 이 전 총리를 만났는데, 종로로 굳힌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가 종로 출마를 한다면) ‘빅매치’가 돼서 이낙연 전 총리가 압승을 하리라고 본다”고도 전망했다. 이어 “(황 대표가) 저는 (종로 출마를) 못할 거라고 본다”고 덧붙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아주 좋은 기회를 재작년에 상실했다. 당에서 요구하는 대로 창원 성산에서 출마했으면 국회의원 당선되고 큰 기적을 이뤄서 강한 위치를 공고히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의 향후 행보도 전망했다. “바른미래당을 기본으로 해서 정치활동을 재개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이어 “안철수 전 대표의 통합은 보수대통합이고 이미 보수로 회귀했기 때문에 우리(대안신당)가 통합하기는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장관이 겪었던 고초만으로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문 대통령이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신임이 굉장히 높은 것 같다”고 풀이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을 놓아주자고 한 것은 현재 검찰 수사 중이고 재판이 계류 중인 사건이기 때문에 거기에 맡겨두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박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윤 총장에게 개혁의 주체로서 좀 적극적인 검찰개혁에 나서달라는 메시지를 은유적으로 던져본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