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구리 줄기세포 조립, 세계 최초 살아있는 로봇 탄생

중앙일보 2020.01.15 00:04 종합 8면 지면보기
미국 버몬트대학이 13일(현지시간) 유튜브 계정에 올린 ‘제노봇’의 모습. [사진 유튜브 캡처]

미국 버몬트대학이 13일(현지시간) 유튜브 계정에 올린 ‘제노봇’의 모습. [사진 유튜브 캡처]

살아 있는 세포 조직으로만 이뤄진 로봇이 탄생했다. 금속 등을 사용하지 않고 세포로만 로봇을 만든 건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미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따르면 미국 터프츠대학과 버몬트대학 연구진은 아프리카발톱개구리의 줄기세포를 조립해 자체 동력으로 움직이는 극소형 생체 로봇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아프리카발톱개구리의 배아에서 초기 단계의 피부와 심장 세포를 긁어내 1㎜가 채 안 되는 크기의 살아 있는 로봇을 만들어냈다. 세계 최초로 탄생한 살아 있는 로봇은 아프리카발톱개구리(Xenopus laevis)의 이름을 따 ‘제노봇’(Xenobot)으로 불리게 됐다.
 

스스로 치유 능력 갖춘 극소형
혈관 속 들어가 혈전 제거 기대

연구진에 따르면 자체적으로 수축과 이완을 하는 심장 세포가 로봇을 작동시키는 엔진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로봇은 세포 내부의 에너지가 고갈될 때까지 구동 가능하다. 보통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까지 생존할 수 있다고 한다.
 
제노봇은 일반적인 생명체와 비슷한 특성을 가졌다. 본체가 훼손돼 상처를 입어도 스스로 치유할 수 있고, 걷거나 헤엄치는 것도 가능하다. 생명체가 죽으면 썩는 것과 마찬가지로 임무를 완수한 뒤 소멸될 수 있다. 전체가 썩어 없어지기 때문에, 기계 장치로 만든 로봇과 달리 폐기물이 발생하지 않는다. 앞으로 개구리가 아닌 포유류의 세포를 이용할 경우 물이 아닌 뭍에서도 구동할 수 있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기존의 기계 로봇은 하지 못했던 인체 내부 작동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사람의 몸속에 들어가 장기에 의약품을 공급하거나, 혈관 속을 돌아다니며 혈전을 제거하는 일 등이다. 또 바다의 미세 플라스틱을 수집하는 등 환경 오염을 개선하는 분야에도 쓰일 수 있다.
 
다만 생명과 기계의 중간에 있는 로봇인 만큼, 윤리적 논쟁 역시 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신경 체계와 인지 능력까지 갖춘 로봇이 탄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연구팀 소속 샘 크리그먼은 “이 문제에 대해 토론하며 사회적 논의를 거쳐 정책 입안자들이 최선의 결정을 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