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예지 "수능 7등급 용접 발언 죄송" 직업비하 논란일자 사과

중앙일보 2020.01.14 19:37
[사진 주예지 유튜브]

[사진 주예지 유튜브]

“수학 시험에서 낮은 등급을 받았다면 용접을 배워 호주로 가야 한다”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스타강사 주예지씨가 사과했다.  
 
주씨는 1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그는 “13일 방송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 종사자와 라이브 방송을 시청한 분들에게 불편함을 끼쳤다.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한다. 앞으로 말 한마디에 신중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사진 주예지 유튜브]

[사진 주예지 유튜브]

지난 13일 주씨는 유튜브 방송을 진행하며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얘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거다”라고 답했다.
 
이어 “수학에서 3점 문제 다 맞히면 7등급은 아니다. 3점 문제 다 맞혀도 5, 6등급은 나온다”며 “그럴 거면 용접을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 돈도 많이 준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특정 직업군 비하’라는 지적을 받았고, 주씨가 “내가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수습하려 했으나 논란은 계속 커졌다.
 
주씨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내렸고 주씨는 결국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주씨는 스카이에듀 소속 강사로 온라인에서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는 스타 강사다. 지난해 12월 유튜브에 자신의 채널을 개설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