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베카’ 재발매에…양준일 “팬들께 약속한 앨범아냐, 상황 못막아 죄송”

중앙일보 2020.01.14 14:17
가수 양준일. [연합뉴스]

가수 양준일. [연합뉴스]

 
오는 17일 재발매될 계획인 양준일 1집 앨범이 사전에 양준일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양준일은 자신의 SNS에 “17일에 새로 나온다는 저의 1집 앨범은 제가 동의한 적 없고 오늘 아침에 알게 된 사실”이라며 “오해를 풀 수 있는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여러분께 약속했던 앨범이 아니다”며 “이런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한 작곡가가 권리자로서 오는 17일 발표할 계획인 양준일 1집 재발매 앨범은 정작 당시 ‘리베카’를 제작했던 양준일과는 전혀 협의되지 않은 채 진행됐다.
 
양준일은 지난 1991년 발매한 ‘리베카’가 포함된 1집 ‘겨울 나그네’를 제작하며 당시 8000만원의 사비를 들였다. 그러나 당시 해당 앨범의 권리자는 작곡에 참여했던 작곡가 A씨가 이름을 올렸고, 양준일은 이 같은 사실을 최근에야 알게 됐다.  
 
특히 A씨는 최근 양준일과 협의 없이 ‘리베카’가 속한 앨범 재발매 계획을 세웠다.  
 
현재 이 사실을 알게 된 양준일은 최근 저작권협회에 정식으로 등록했으며, ‘리베카’ 권리를 되찾기 위한 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1991년 ‘리베카’로 데뷔해 ‘가나다라마바사’ ‘댄스 위드 미 아가씨’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온 양준일은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탑골 GD’로 재조명받았다.  
 
이후 양준일은 지난해 12월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출연하며 전성기를 맞게 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