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산 망쳤다" 시민 항의에…김현미 "동네 물 나빠졌네" 비아냥

중앙일보 2020.01.14 13:07
여당 소속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임현동 기자

여당 소속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임현동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설화(舌禍)에 휩싸였다. 의원 겸직 장관 신분인 김 장관이 지역구인 경기 고양시를 방문했다가 자신을 비판하는 시민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14일 공개되면서다.
 
이날 국토부 등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12일 고양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신년회 및 송별회’ 행사에 참석했다. 김 장관이 주민들과 인사하고 지지자들과 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일부 지역 주민들은 김 장관을 향해 "고양시가 망쳐졌다(망가졌다)" "고양시가 안 망쳐졌어요?" 라고 항의했다.
 
김 장관은 일부 주민들의 항의에 "안 망쳐졌다" "걱정하지 마시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항의가 반복적으로 이뤄지자 김 장관은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 그렇죠?"라고 말했다.
 
창릉 3기 신도시 철회 등을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이 정부 정책에 항의하자 김 장관이 주민들을 향해 비아냥 섞인 말을 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의 해당 발언이 담긴 영상은 유튜브 등에 올라오며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유튜브 댓글란에는 "도가 지나치다" "시민에 결례" 등 김 장관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부는 김 장관 발언과 관련해 별다른 대응은 하지 않고 있다. 김 장관이 국회의원으로 지역구 행사에 참석했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김 장관은 지난 3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