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신년회견] "조국 겪은 고초만으로 마음의 빚 크게 졌다"

중앙일보 2020.01.14 10:38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유·무죄와 무관하게) 이미 조 전 장관이 지금껏 겪은 고초만으로 마음의 빚을 크게 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재판을 통해서 밝혀질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법무부 장관으로 한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사태를 두고 갈등이 지속되는 데 대해서는 “조 전 장관 임명으로 국민 간의 갈등과 분열이 생겼고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어 (국민에게) 송구스럽다”면서 “검찰개혁 법안이 통과됐으니 조 전 장관을 놓아주고 유·무죄는 재판 결과에 맡겨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과 가족에 대한) 갈등은 이제 끝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