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신년회견] "남북·북미대화, 낙관 안되지만 비관할 단계 아냐"

중앙일보 2020.01.14 10:18
[JTBC]

[JTBC]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대화와 관련해 “대화를 이루어가려는 양 정상간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고 그런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을 아직도 신뢰하느냐’는 첫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친서를 통해) 두 정상 간의 친분관계도 다시 강조했고 북한의 요구가 수긍돼야만 (대화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전제가 붙긴했지만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남북간 그리고 북미간 대화 모두 현재 지금 낙관할 수 없지만 비관할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축하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대화 의지를 강조한 것은 대단히 좋은 아이디어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에도 외교란 것은 눈에 보이는 부분보다 보이지 않는 부분들이 더 많이 있다”면서 “남북, 북미 관계까 교착상태에 맞물리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화를 통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윤석열 검찰 총장을 아직도 신뢰하느냐'는 이어진 질문에는 검찰 개혁의 중요성을 원론적으로 재차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권한이 과거보다 줄었찌만 여전히 막강하다"면서 "권한을 내려놓는 것이 권력기관 개혁 요구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앞장서주어야만 수사관행과 조직문화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