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에 안철수도 참여? 황교안 "노력중, 간접적 의견 교환"

중앙일보 2020.01.13 23:29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방송화면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방송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모여서 이길 힘을 만들어야 한다”며 새로운보수당과에 이어 우리공화당 등 다른 정당·세력과의 단계적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KBS '뉴스 9'에 출연해 “서로 시간을 두고 더 논의해야 될 정치세력도 있고, 또 바로 이야기가 될 수 있는 부분도 있다”며 “그런 부분은 단계적이고 전략적으로 통합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탄핵에 찬성한 새보수당과는 함께 할 수 없다는 우리공화당의 입장과 관련해선 “3년 가까이 됐으니 쉽게 모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단계적으로 통합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과의 통합 논의도 노력하느냐는 질문에 “(안 전 의원이 통합 논의에) 들어오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초기에는 (안 전 의원과) 이야기 자체를 할 수 있는 통로가 없었지만, 이제 간접적이나마 이야기들이 오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새보수당 유승민 통합재건위원장이 ‘보수재건 3원칙’을 제시하며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한 데 대해선 “우리가 추구해야 할 바는 힘이 모이게 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합의로 이뤄내는 과정을 밟아가고 있다”고 답했다.
 
새보수당이 이날 제안한 ‘당 대 당 통합 대화’와 관련해선 “이제 막 통추위(통합추진위원회)가 출발했다”며 “논의를 하고 있으니까, 그 논의 과정에서 다양한 이야기들을 만들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는 총선에서 “가급적 험지를 찾아서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험지가 어디냐’는 질문에는 “전략적 요충지라고 할 수 있는 여러 군데가 있다”면서도 ‘종로 외에 염두에 둔 곳이 있느냐’고 묻자 “염두에 둬본 일이 없다”고 했다.
 
이어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필요한 일이라면 뭘 하든지, 지역구 출마가 필요하면 지역구에라도 가서 당의 승리에 기여하는 헌신을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당내 중진 의원 중에서도 ‘험지 출마’에 “반응하는 분이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통합 과정에서 대표직은 물론 공천권 지분도 내려놓을 수 있냐는 질문에 “경우에 따라 아주 효율적인 방법도 있겠고, 또 인내가 필요한 방법들도 있는데, 그걸 다 동원해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는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답변했다.
 
황 대표는 최근 전광훈 목사 측에 함께 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런 것을 가짜뉴스라고 한다”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 애쓰고 있는 모든 분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