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1, 굿바이 윈도7'…정부 "OS 교체 또는 업그레이드해야"

중앙일보 2020.01.13 16:57
마이크로소프트(MS)가 14일부터 윈도7에 대한 기술 지원을 중단한다. 이에따라 윈도7을 사용하는 PC는 14일부터는 보안 업데이트를 받을 수 없어 해킹 등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09년 10월 22일 윈도7을 출시했고, 출시 당시부터 10년간의 기술 지원만 약속한 바 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13일 "윈도 7을 개방형 운영체제(OS)로 교체하거나윈도10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운영하는 보호나라 홈페이지(http://www.boho.or.kr)를 통해 구름OS, 하모니카 OS 등 국산 개방형 OS를 다운받아 사용하라는 안내다. 당장 교체나 업그레이드가 어려우면 보안 패치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한국 기준 15일 새벽에 윈도7에 대한 마지막 보안 패치를 실시한다.      
 
윈도7 노트북 이미지. [사진 마이크로소프트]

윈도7 노트북 이미지. [사진 마이크로소프트]

 
과기정통부는 또 안전한 인터넷 사용을 위해 ▶정품 프로그램 사용 ▶공유 폴더 사용 시 비밀번호 설정 ▶의심스러운 메시지 바로 삭제 ▶백신 프로그램 설치 및 바이러스 검사 ▶타인이 유추하기 어려운 비밀번호 사용 ▶신뢰할 수 없는 웹사이트 방문하지 않기 ▶최신번전의 운영체제 소프트웨어(SW) 사용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ㆍ파일은 열지 않기 등의 원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윈도7 기술 지원 종료 안내문. [홈페이지 캡쳐]

윈도7 기술 지원 종료 안내문. [홈페이지 캡쳐]

 
허성욱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부에서는 윈도7 종료 대응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해 발생 가능한 사이버 위협에 대비하고 있다”며 “윈도7 사용자는 침해 사고 발생 시 보호나라 또는 118센터(전화 118번)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