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한국당 보수 재건 3원칙 수용…대화 시작”

중앙일보 2020.01.13 12:03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13일 “자유한국당과 (통합 논의를 위한)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의 합의 내용을 발표했는데, 새보수당이 제시한 보수 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 본다”며 “보수재건, 혁신통합을 향한 한걸음의 진전이라 평가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새보수당이 주장해 온 보수재건 3원칙(▶탄핵의 강 건너기 ▶개혁보수로 나아가기 ▶낡은 집 허물고 새집 짓기)을 한국당이 받아들인 만큼 앞으로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것으로 전망된다.
 
하 책임대표는 “혁신통합위원회의 성격, 역할 등에 합의가 이뤄진다면 우리 당에서 (혁통위에) 참여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다만 혁통위의 역할에 대해선 재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혁통위가 발족하며 보수중도 통합 6대 기본원칙을 발표했다”며 “새로운보수당의 (유승민 3대 원칙 등) 요구도 반영했다. 이제 통합이라는 대의 앞에 스스로를 내려놓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 한국당도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