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익위 부위원장에 文 경남고 후배, 저출산위 부위원장은 현역 의원

중앙일보 2020.01.13 11:36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기표 전 법제연구원장(왼쪽),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위촉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김기표 전 법제연구원장(왼쪽),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위촉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에 김기표 전 법제연구원장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의 경남고 후배인 김 부위원장은 행정고시(19회) 합격 후 주로 법제처에서 근무했다. 문 대통령의 모교인 경희대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노무현 정부 인수위 때 정무분과위 전문위원으로 활동한 그는 법제처 차장을 지내다 이명박 정부 출범 후 공직에서 물러났다.
 
권익위에는 세 명의 부위원장이 있다. 김 부위원장은 공석이던 행정심판 부위원장에 임명됐다. 지난해 말 사의를 표했던 이건리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은 아직 현직에 있다. 이 부위원장은 권익위가 청와대 김태우 특별감찰반원을 공익신고자로 인정하고, 정경심 교수 기소 후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이 업무상 이해 충돌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는 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기(3년)를 절반가량 남겨둔 채 돌연 사의를 표명했지만, 한 달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 현직에 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저출산ㆍ고령사회위원회의 부위원장에는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을 임명했다. 경남 양산을의 현역 의원인 서 의원은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부산 동래고 출신으로 한겨레신문 대표이사를 지냈다. 위원회 관계자는 “부위원장은 장관급 비상근직으로 일주일에 2~3번 정도 출근한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