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년 동남권 인구 많이 감소-부산은 올하반기 340만명 깨질 듯

중앙일보 2020.01.13 11:35
2018~19년 주민등록인구현황. 자료:행정안전부

2018~19년 주민등록인구현황. 자료:행정안전부

2019년 동남권(부산·울산·경남)의 주민등록 인구가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지난해 2만7612명이 감소하는 등 한 달에 2000명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발표
부산 341만,울산 114만,경남 336만명
2018년 대비 부산은 2만7612명 줄어
울산 7604명, 경남 1만1435명 감소해
부산은 평균 나이 44.5세 ‘늙은 도시’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부산은 지난해 12월 기준 주민등록인구가 341만3841명으로 2018년 12월(344만1453명)보다 2만7612명이 줄었다. 한 달에 2000명 넘게 감소한 것이다. 부산 인구는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올해 하반기 340만명대가 깨져 330만명대로 접어들 전망이다. 
 
같은 기간 울산은 115만5623명에서 114만8019명으로 7604명이, 경남은 337만3988명에서 336만2553명으로 1만1435명이 각각 줄었다. 
 
부산에서 지난 1년간 인구가 늘어난 구·군은 동·동래·강서·연제구 4곳이었다. 6609명이 늘어난 강서구는 명지신도시에 유입 인구가 많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인구가 감소한 곳은 사하구(6787명)와 남구(5437명) 순으로 많았다. 
2018~19년 연령계층별 분포현황. 자료:행정안전부

2018~19년 연령계층별 분포현황. 자료:행정안전부

부산 인구의 평균 연령은 44.5세로 전국 평균(42.6세)보다 1.9살 많았으며, 전국 8대 특별·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늙은 도시’인 것으로 분석됐다. 부산의 평균 연령은 대구(42.9세), 서울(42.7세), 인천(41.6세), 울산(40.9세)은 물론 도 단위인 경남(43.1세), 충남(43.6세), 충북(43.5세)보다 높다. 부산은 도 단위를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다섯 번째로 평균 연령이 높다. 

 
부산은 50대가 58만3099명(전체 인구의 17.1%)으로 가장 많아 서울이 40대(16.0%)가 가장 많은 것과 비교된다. 부산은 미래세대가 될 0~9세 24만3321명(7.1%), 10대 28만3240명(8.3%)으로 타 시·도보다 같은 연령대가 적은 편이다. 
 
부산은 남자 167만5417명, 여자 173만8424명으로 여자가 6만3007명 더 많다. 남녀비율이 0.96으로, 서울 다음으로 여자 인구 비율이 높다.  
 
부산은 인구 감소에도 가구 수가 늘어 지난해 12월 149만7908가구로 1년 만에 1만7440가구 증가했다. 인구는 줄어드는데 가구 수가 늘어나면서 가구당 인구는 2.32명에서 2.28명으로 줄었다.   
2019년 시도별 주민등록 평균 연령. 자료:행정안전부

2019년 시도별 주민등록 평균 연령. 자료:행정안전부

한편 전국 7대 도시 가운데 서울·부산·대구·대전·광주·울산 등 6개 도시 인구가 전년도보다 줄어든 반면 유일하게 인천만 2384명 늘었다. 서울을 뺀 지방 대도시의 인구감소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부산은 1996년, 울산은 2016년부터 해마다 인구가 줄고 있다. 부산·울산은 제조업의 쇠퇴와 수도권으로의 유출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광역시·도 가운데 2018년 말보다 인구가 늘어난 곳은 경기와 세종·제주·인천·충북 등이다. 이 가운데 인구 증가 1위인 경기도는 1년 새 무려 16만2513명이 늘었다.  
 

기초 시·군·구 가운데 63곳에서 인구가 늘었고 163곳에서 인구가 줄었다. 그 가운데 인구가 많이 늘어난 기초 지역 1위부터 15위 가운데 1위부터 10위를 경기도 8곳과 인천 2곳이 각각 차지했다. 나머지 5곳은 울산시 북구, 서울 송파구, 경기도 광주시, 경남 김해시, 서울 강동구 등이다.
 

인구가 많이 줄어든 기초지역은 경기도 부천과 성남·광명·안양·안산시, 인천 부평시·계양구, 서울 노원구 등이다. 동남권에선 경남 창원, 울산 중·남구, 부산 사하구 등이 인구감소 15위 기초지역에 들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