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한국당에 팔아 먹으려고 새보수당 만든 것 아니다"

중앙일보 2020.01.13 10:45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오른쪽)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참석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자유한국당에 팔아먹으려고, 통합하기 위해서 새보수당을 만든 게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13일 밝혔다. 정치권에선 보수 진영 통합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유 의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단 회의에서 "새보수당은 보수가 재건되는 모습을 저희 손으로 만들기 위해 창당한 것이지 한국당과 통합하기 위해 만든게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위원장은 "창당한 지 8일밖에 안 되는데 그동안 모든 뉴스가 통합으로 뒤덮인 현실에 대해 특히 젊은 당원들이 답답해한다"며 "우리가 새보수당을 창당한 뜻은 우리가 제대로 된 보수, 개혁 보수를 위해 정책과 희망의 불씨를 꺼트리지 않기 위해 창당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아무리 어려워도 그런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앞서 새보수당은 전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보수통합을 주도하는 혁신통합추진위(혁통위) 위원장을 박형준 전 의원이 맡는 데 대해 "전혀 반대한 적 없다"는 유 위원장의 발언을 전했다. '박 전 의원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측근 인사로 알려져서 반대하는 것인가'란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하지만 같은 날 저녁 '해당 발언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잘못이 있었다'며 뒤늦게 정정을 요구했다. 정정된 내용에 따르면 유 위원장은 같은 질문에 대해 "그런 이야기는 전혀 한 적이 없다. 저희는 혁통위의 구성, 역할 이런 데 대해 이제 앞으로 합의를 해 나가자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외부에 통합추진위원회가 발족하면서 6대 원칙을 발표했다"며 "여기엔 새보수당의 요구가 다 반영됐다"고 밝혔다. 새보수당이 황 대표를 향해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이른바 '통합의 3대 원칙' 수용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라고 압박한 데 대한 반박한 것이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