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AFC U-23 챔피언십 조기 탈락 망신

중앙일보 2020.01.13 01:59
일본 남자축구가 아시아 최종예선에 출전해 조기 탈락했다. 일본은 개최국으로 올림픽에 자동 출전한다. [epa=연합뉴스]

일본 남자축구가 아시아 최종예선에 출전해 조기 탈락했다. 일본은 개최국으로 올림픽에 자동 출전한다. [epa=연합뉴스]

개최국 일본이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망신을 당했다.
 

개최국으로 올림픽 자동 진출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서 망신

일본은 12일(한국시각)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시리아에 1-2로 졌다. 사우디아라비아와 1차전에서도 패한 일본은 2연패로 B조 최하위로 떨어져 8강 토너먼트 진출이 좌절됐다.
 
시리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나란히 승점 4(1승1무)에 골득실 +1을 기록하며 치열한 선두 경쟁을 어이갔다. 시리아(4골)는 다득점에서 앞서 1위, 사우디아라비아(2골)가 2위를 달렸다. 카타르는 2무로 3위를 지켰다. 카타르는 최종 3차전 결과에 따라 8강행 가능성이 열려있다.
 
반면 일본의 조기 탈락으로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 3위 이내 들어야 도쿄행을 이루게 됐다. 이번 대회엔 3장의 올림픽행 티켓이 걸려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