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배구 도쿄 간다…남자축구 ‘같이 가자’

중앙일보 2020.01.13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12일 태국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결승전에서 김연경(맨 왼쪽) 등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득점 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으로 태국을 꺾고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뉴스1]

12일 태국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결승전에서 김연경(맨 왼쪽) 등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득점 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으로 태국을 꺾고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뉴스1]

복근 부상도, 허리 통증도 김연경(31·엑자시바시)을 막을 순 없었다. 여자 배구 대표팀이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여배구 결승 홈팀 태국 3-0 완파
김연경 부상딛고 3연속 티켓 수훈

김학범 파격, 이란전 선발 7명 바꿔
이동준·조규성 연속골 8강행 확정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8위)은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전에서 태국(14위)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20, 25-20)으로 꺾었다. 약 4000명의 태국 응원단이 일방적인 응원을 보냈지만 승자는 한국이었다. 한국은 2012 런던 올림픽,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3회 연속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사실 경기 전만 해도 대표팀에 대한 시선은 불안했다. 태국이 워낙 껄끄러운 상대이기 때문이다. 한국은 최근 10경기에서 태국에 3승7패로 밀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 등 중요한 무대에서도 종종 발목을 잡혔다. 결정적으로 주장이자 팀의 중심인 김연경의 컨디션이 완벽하지 않았다. 김연경은 조별리그에선 가볍게 1~2세트를 소화하기도 했으나 11일 열린 대만과의 준결승에서 결장했다.
 
복근이 아팠고, 허리도 좋지 않았다. 소속팀에서 세계클럽선수권, 유럽배구연맹 챔피언스리그까지 병행하는 등 강행군을 소화해 대표팀 합류 직전엔 체력도 떨어진 상태였다.
 
하지만 김연경은 결승에서 선발 출전해 양팀 통틀어 최다인 22점을 올렸다. 김수지-양효진 미들 블로커 진은 높이에서 태국을 제압했다. 이재영은 17점을 올리며 공격에서 김연경의 부담을 덜었다. 김희진도 날카로운 서브와 타점 높은 공격을 선보였다. 베테랑 리베로 김해란과 세터 이다영도 자기 몫을 해냈다.
 
12일 태국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겸 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동준(맨 오른쪽)이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왼쪽은 두번째 골을 넣은 조규성, 가운데는 맹성웅. [연합뉴스]

12일 태국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겸 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동준(맨 오른쪽)이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왼쪽은 두번째 골을 넣은 조규성, 가운데는 맹성웅. [연합뉴스]

한편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에서 2연승으로 8강에 올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본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이란을 2-1로 꺾었다.
 
지난 9일 중국과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은 초반 두 경기를 기분 좋은 연승으로 장식하며 8강이 겨루는 결선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면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다.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미리 확보한 일본이 4강 이상의 성적을 낼 경우엔 4강에만 올라도 본선행이 가능하다.
 
중국전과 견줘 베스트 라인업을 7명이나 바꾼 김학범 감독의 파격 용병술이 빛을 발했다. 중국전 선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던 두 선수가 나란히 득점포를 터뜨리며 한국에 승리를 선사했다.
 
선제골은 전반 22분에 나왔다. 맹성웅이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슈팅한 볼이 상대 골키퍼의 손을 맞고 흘러나오자 이동준이 쇄도해 오른발 리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중국전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터뜨리며 값진 승리를 이끈 이동준의 2경기 연속골.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35분에 한 골을 보태며 스코어를 벌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맹성웅이 전달한 볼을 스트라이커 조규성이 받은 뒤 상대 아크 정면에서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란은 후반 9분 만회골을 터뜨리며 따라붙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올려준 볼을 정면에 있던 레자 셰카리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이후 기세가 오른 이란이 다소 거친 플레이로 압박했지만, 한국 수비진이 조직적인 움직임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남은 시간 이란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김효경·송지훈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