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말 바루기] ‘나 어떡해’로 불러요

중앙일보 2020.01.13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산울림의 노래 ‘나 어떡해’의 연관 검색어는 ‘나 어떻게’이다. ‘나 어떻게’를 치면 ‘나 어떡해’가 뜬다. 우리나라 노래방에서 가장 많이 불린 대중가요 중 하나로 꼽힐 만큼 널리 알려진 곡이지만 제목이나 가사를 잘못 표기하는 사람이 제일 많은 곡이기도 하다.
 
첫 소절을 “나 어떻게 너 갑자기 가버리면~”으로 불러선 안 된다. “나 어떡해 너 갑자기 가버리면~”으로 알고 불러야 한다. 심지어 ‘나 어떻해’로 노래 제목과 가사를 올려놓기도 하는데 ‘어떻해’란 말은 아예 틀린 표기다.
 
‘어떻게’와 ‘어떡해’는 의미와 쓰임이 전혀 다르다. 활용법을 잘 몰라 잘못 사용하는 일이 많지만 어디서 온 말인지 알면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어떻다’는 ‘어떠하다’가 줄어든 말이다. ‘어떻다’에 부사형 어미 ‘-게’가 결합한 형태가 ‘어떻게’이다. “도대체 어떻게 한 거지”처럼 동사나 형용사를 수식하는 부사어로 쓰인다. 뒤에는 반드시 서술어가 와야 한다. “나 어떻게”와 같이 문장을 끝맺는 말로는 사용할 수 없다. 문맥에 따라 ‘~해’ 등 서술어를 넣어야 하나의 문장이 완성된다. 아니면 “나 어떡해”로 바꿔야 한다.
 
‘어떡해’는 ‘어떠하게 하다’가 준 ‘어떡하다’를 활용한 형태다. “갑자기 바꾸면 어떡해”처럼 서술어로 사용한다. “그는 어떡해 지낼까”와 같이 용언을 꾸미는 말로는 쓸 수 없다. ‘어떻게’로 바루어야 한다. ‘어떻게 해’로 바꿔 봤을 때 뜻이 통하면 ‘어떡해’를 올바르게 사용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어떡하다’는 어떡해, 어떡하면, 어떡하든 식으로 ‘하다’ 동사의 활용을 따르므로 ‘어떻해’로는 활용될 수 없다.
 
이은희 기자 lee.eunhee@jtbc.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