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 방송 뒤, 성범죄자 알림e 접속 폭주

중앙일보 2020.01.12 14:50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SBS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가 15년 전 발생한 미제사건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 사건’의 후속편을 내보냈다.
 
지난 2015년 처음 방송된 신정동 엽기토끼 살인사건 편은 2005~2006년 양천구 신정동에서 발생한 연쇄 살인 사건과 납치 미수 사건을 다룬 에피소드로, ‘그것이 알고 싶다’가 다룬 미제사건 중에서도 특히 화제가 됐다. 
 
당시 방송에는 범인들로부터 살아남은 피해자와 현장을 기억하는 제보자가 등장했다. 이 피해자는 ‘(범인 집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을 봤고, 집 안에 수많은 노끈이 있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방송 이후 수사가 크게 진척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여전히 사건은 미궁에 빠진 상태다.
 
이 가운데 지난 11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 후속편에서는 용의자를 목격했다는 새로운 제보자가 등장했다. 범인 집에 가본 적이 있고 얼굴을 기억한다는 제보자의 진술에 따라 그린 몽타주도 공개됐다.
 
특히 부산의 한 경찰관이 과거 신정동 인근에서 활동한 ‘2인조 강도강간범’을 이 사건의 용의자로 의심하면서 사건 해결의 실마리가 되지 않겠냐는 기대도 나온다. 
12일 오후 2시 기준 '성범죄자 알림e'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현재 접속 사용자가 많아 서비스 접속대기 중’이라는 안내 문구가 등장한다.

12일 오후 2시 기준 '성범죄자 알림e'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현재 접속 사용자가 많아 서비스 접속대기 중’이라는 안내 문구가 등장한다.

 
한편 이 경찰관과 제작진이 지목한 2인조의 성범죄 전력이 알려지면서 방송 이후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는 이들의 정체를 확인하려는 네티즌의 방문이 이어졌다. 방송에 따르면 이들 중 한 명은 지난 2018년 출소했으며, 다른 한 명은 올해 출소를 앞두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