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 민심은 '반중' 택했다…차이잉원 총통 재선 성공

중앙일보 2020.01.11 21:35
재선 성공한 차이잉원 총통. [EPA=연합뉴스]

재선 성공한 차이잉원 총통. [EPA=연합뉴스]

대만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재선에 성공했다. 
 
11일(현지시간) 대만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막바지 개표 작업이 진행 중인 오후 8시 54분 기준 집권 민주진보당 후보인 차이 총통이 801만5014표를 획득해 539만6602표를 얻은 중국국민당 후보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을 261만여표 차이로 앞서고 있다. 
 
차이잉원 총통(왼쪽)과 한궈위 가오슝 시장. [AP=연합뉴스]

차이잉원 총통(왼쪽)과 한궈위 가오슝 시장. [AP=연합뉴스]

친중국 성향의 야당 후보인 한 시장은 선거운동 막판에 타이베이(臺北)와 가오슝에서 초대형 유세 행사를 여는 등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끝내 판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 시장은 이날 가오슝시 선거운동 본부 앞에 마련된 무대에 올라 "차이잉원 총통에게 방금 당선 축하 전화를 했다"며 "선거 결과에 승복한다"고 말했다. 
 
이번 선거 결과는 차이 총통이 우세할 것이라는 기존 관측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최근 각종 대만의 여론조사에서 차이 총통은 50% 안팎의 고른 지지도를 얻었다. 지난달 27∼28일 진행된 양안정책협회의 여론조사에서 차이 총통의 지지율은 54.9%로 국민당 한궈위(韓國瑜) 후보의 22.1%보다 30%포인트 이상 높았다. 
 
올해 대만 대선은 지난해부터 거세진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수용 압박과 홍콩 시위의 영향으로 대만 내 반중 정서가 고조된 가운데 치러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