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수사팀 해체 말라" 靑 국민청원 6만명 넘어섰다

중앙일보 2020.01.11 08:57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핵심참모들을 대거 교체하는 내용의 고위직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6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윤석열 총장의 3대 의혹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6일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11일 오전 8시 현재 6만1532명이 동의했다.
 
해당 게시물 작성자는 “역사적으로 검찰의 가장 큰 문제는 권력의 시녀 또는 대통령의 충견이 되었던 것”이라며 “그런데 윤석열 총장이 부임하면서 살아있는 권력에 굴하지 않고 수사하기 시작했다”고 적었다.
 
또 “그러자 대통령과 청와대 실세들이 가장 불편해하고 있다. 대통령은 윤 총장을 임명할 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했는데 그것은 말뿐이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3대 부조리 수사팀이 해체된다면 국민들은 분노가 아니라 폭발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부디 추 장관은 국민 대다수에 뜻을 헤아리기를 충고한다”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일 만에 6만 명 동의를 넘어섰다. [홈페이지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5일 만에 6만 명 동의를 넘어섰다. [홈페이지 캡처]

 
지난 8일 청와대는 대검검사급 검사 32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냈다. 기존 수사부를 대거 교체하는 방향으로 인사는 이뤄졌다. 검찰 측 의견을 사실상 패싱한 인사라는 지적에 추 장관은 “검찰 총장이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반박하는 등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추 장관은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와서 인사 의견을 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지 않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보수 성향 변호사 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은 “명백한 수사 방해이자 보복인사”라며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추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