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징계' 문자 파장…野, "秋 칼춤" "보라고 쓴것" 비난

중앙일보 2020.01.10 23:54
1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왼쪽)과 같은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가는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1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왼쪽)과 같은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가는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가능성을 시사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문자메시지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추 장관의 문자메시지는 언론의 카메라에 포착돼 공개됐다. 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바른미래당 야권은 일제히 "비열한 협박", "윤석열 죽이기" 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추 장관의 징계 문자는 앞서 지난 9일 오후 본회의장에서 카메라에 노출됐다. 추 장관은 조모 장관정책보좌관에게 "지휘 감독 권한의 적절한 행사를 위해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 (놓길 바란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법무부의 고위급검사 인사에 윤 총장의 '항명' 논란이 한창인 상황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준비를 시사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었다.
 
자유한국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보라고 쓴 문자요, 비열한 협박"이라며 "추 장관이 '거역'이니 하는 과거 독재 시절 용어를 끌어올려 검찰을 압박하더니 징계 시사 문자로 재차 협박을 가하고 있다"고 논평을 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정권의 최종 목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라며 "노골적, 야만적이라는 비난 따위는 아랑곳없다는 작심이다.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에 체면이 무슨 소용이며 법 위반이 무슨 한가한 소리냐는 양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추하디추하다"라며 "염치도 양심도 없는 양아치 본색"이라고도 했다. 또 "문재인 정권과 추 장관은 명심해라. 정권의 눈엣가시가 된 검찰총장 한명 징계해 쫓아낸다고 이 정권의 비리와 부패가 숨겨질 것이라고 생각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법무부 정책보좌관에게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법무부 정책보좌관에게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권성주 새보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윤 총장을 직접 끌어내리기 위해 집단행동에 들어간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정권의 충견이 되길 바랐던 윤 총장이 청와대의 비리 수사를 본격화하자 그의 지휘체제 팔다리를 잘랐다"고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검찰 개혁'은 새빨간 허위이고 속으로는 자신들의 죄를 수사할 수 없도록 하려 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윤 총장을 압박하는 것은 자신들의 비위와 범죄를 인정하는 것일 뿐"이라며 "대통령에게 일말의 양심이 남아 있다면, 장관의 지휘감독권한의 오남용 방지를 위해 징계 관련 법령을 찾아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추 장관의 검찰 인사를 '칼춤'에 비유하며 "오늘은 추미애의 칼춤이 더 신이 났다. 그러나 무림의 고수, 칼잡이는 윤석열"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국무총리, 법무부 장관, 민주당 당 대표가 떼로 나서 '항명'이니 '징계'니 운운하며 '윤석열 죽이기'에 아주 사활을 걸었다"며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고,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리는 법"이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윤 총장에 대해 강 대변인은 "당정청의 농간에 전혀 휘둘리지 말고,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수사를 계속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