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윤석열 항명’ 단체 트집…윤 총장, 무쇠의 뿔처럼 나가라”

중앙일보 2020.01.10 16:27
추미애 법무부 장관발(發) 인사 태풍을 “권력 사유화”라고 비판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에도 거침없는 메시지를 날렸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중앙포토]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스북에 “추미애ㆍ이낙연ㆍ이해찬ㆍ이인영ㆍ홍익표ㆍ이재정에 청와대…전방위적 압박이죠?”라며 “‘항명’ 프레임 구축에 당정청이 모두 떴다”고 꼬집었다.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한 “그냥 넘길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다”는 발언을 인용한 뒤 한 말이다.
 
진 전 교수는 ‘정당한 인사권 행사 대(對) 검찰의 항명’이라는 틀로 입을 맞춘 듯한 당정청 대응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물러나게 하려면 사실상 자진 사퇴시키는 수밖에 없다. 사퇴하도록 압박하려면 뭔가 꼬투리 잡을 게 필요하고 그래서 ‘항명’이라고들 단체로 트집잡고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배 째라고 하면 지긋이 째드리겠다’(노무현 정부 시절 양정철 홍보기획비서관이 유진룡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본인은 부인했던 말)는 그 분의 행태를 빼닮았다”고 평한 뒤  “윤석열 총장, 좌고우면할 것 없이 오직 나라를 위해 무쇠의 뿔처럼 밀고 나가라”고 덧붙였다. 
 
이보다 앞선 시간대에 진 전 교수는 “‘항명’ 프레임. 홍익표는 그냥 뇌 없는 인형이구요, 복화술사는 따로 있을 것이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지난 9일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무엇보다 개탄스러운 것은 검찰 인사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고 대통령의 인사권에 충실히 따라야 할 검찰총장이 스스로 정치적 행위자가 되어 본분을 망각한 채 사실상 항명을 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이야기하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이야기하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