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이노베이션, 1조원 투자해 전기차용 배터리 해외 공장 확장한다

중앙일보 2020.01.10 14:30
SK이노베이션이 해외 배터리 생산공장을 확장한다. 급격히 늘어난 전기차용 배터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CES 참석 중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미국과 헝가리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늘어난 배터리 수주 물량을 소화하는 동시에 현지 생산 거점 강화로 가격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CES 현장에 참석해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CES 현장에 참석해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사진 SK이노베이션]

 
김 사장은 “아시아권 배터리 제조업체들이 관세 장벽을 피하고, 현지 완성차 업체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미국에서 배터리 생산을 늘릴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우리도) 지난해 9월 말 현재의 누적 계약주문은 전년도 320GWh에서 500GWh로 늘었는데, 생산설비 확장은 늘어난 수요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추가 투자계획은 배터리 부문이 예상보다 1년 뒤인 2022년에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은 2022년 양산 개시를 목표로 지난해 3월 미국 조지아주 커머스시에 연 9.8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이에 더해 약 1조원을 투자해 1공장과 비슷한 생산 규모 의 2공장을 갖춘다는 복안이다. 2공장의 생산 규모 역시 연간 10GWh가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또 독일 폴크스바겐에 공급할 배터리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헝가리에 짓고 있는 2공장의 확장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헝가리 2공장의 초기 생산량은 당초 연간 10GWh로 계획됐지만, 공장 규모를 확장해 생산량은 16GWh까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사장은 경쟁사 인 LG화학과의 소송전과 관련 “LG화학과 합의를 포함해 법적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