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秋 '명 거역' 표현 지나쳐…윤석열 버텨야한다”

중앙일보 2020.01.10 12:08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했다"는 발언에 우려를 표했다. 
 
박 의원은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BBS불교방송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연이어 출연해 지난 8일 전격 단행된 청와대와 법무부의 검찰 인사를 평가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와 법무부의 검찰 인사가 "검찰 장악을 위한 인사라고까지는 보지 않는다"면서도 "수사라인을, 특히 좌천성 승진이나 좌천을 시키는 것은 좀 무리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에서는 윤 총장의 사퇴까지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추 장관 인사에 대해 통쾌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로서는 대단히 충격적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버텨야 되고 버티리라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추 장관이 지난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 총장에게) 인사에 대한 의견을 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총장이 제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말한 것은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을 지휘할 수는 있지만 명령·복종 관계는 아니다. 직책상 법무부 장관 지휘를 받는 검찰총장이지만 지금이 왕조시대 같이 '내 명을 거역했다'는 표현은 지나쳤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여론을 고려해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징계까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장관과 총장이 알력이나 이견을 갖고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두 분이 협력할 수 있도록 처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