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유승민 꽃가마 태우는 식 보수통합 안 돼”

중앙일보 2020.01.10 10:1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참여하는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유승민만 자꾸 모셔다가 꽃가마를 태우는 식으로 보수통합을 하려는 방향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우리공화당쪽에서 거부반응이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어느 한쪽 편이 당리당략을 위해 자신들만 어떻게 금배지를 달아보려고 하는 것에 우리 한국당이 끌려간다면 오래된 당원들, 애국자들은 화가 나서 투표장에 안 나올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통합 조건으로 내건 ‘보수재건 3원칙’에 대해서도 “저들이 원하는 3원칙을 들어주면 아무것도 안 된다”며 “통합을 하더라도 안 따라가면 그만”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 위원장은 통합 3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을 것’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제 생각과 다르지 않다”, “자유 우파 정당·단체 협의체에서 논의하자”는 입장을 여러 차례 내비쳤다.
 
그러나 김 의원은 “3원칙이 뭔지도 사실 분명하지 않다”면서 특히 ‘탄핵의 강을 건널 것’이라는 요구에 대해 “강을 건너고 나면 탄핵을 인정하라 이렇게 나올 것”이라며 “도리어 짐보따리를 내놓으라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탄핵한 것을 잘했다고 하면 지금 새보수당인지, 이전 바른미래당인지 더 잘돼 더 큰 집을 짓고 떵떵거리며 살았어야 한다”며 “왜 당을 나갔다가 여기저기 전전하다가 인제 와서 원래 있던 큰집에 다시 돌아오려고 하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이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요구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그냥 받아들이겠다고 하면 나중에는 큰 후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공화당이 통합에 미온적인 자세를 보이는 것에 대해 “통합하려면 범보수가 전부 통합돼야지 왜 우리공화당만 빼놓고 할 수 있겠냐”며 “우리공화당도 여러 공과가 있겠지만 보수의 한 축을 담당했던 분들도 논의에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