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이란사태 실물경제 직접 영향없어…과도한 불안감 경계"

중앙일보 2020.01.10 09:42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실물경제 분야에서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인한 직접적인 타격은 없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동 상황 관련 관계 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기지 공격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며 실물 경제 부문에서도 직접적 영향이나 특이 동향은 관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중동지역의 정세 불안과 관련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하는 만큼 관련 정세와 시장 동향을 냉철히 주시해 차분하게 그러나 필요하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미국과 이란 간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며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국내 유가와 환율도 안정됐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우리 교민과 기업 근로자 피해도 없다. 
 
정부는 국민 안전 확보와 경제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향후 대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관계 장관회의,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을 수시로 개최하고 6개 분야별 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 
 
교민 안전·국내외 금융시장·수출·유가·건설·해운 등으로 구성된 6개 대책반은 관계 부처 차관을 반장으로 분야별 회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른 단계별 조치에 따라 유사시 선제적으로 신속하게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엄중한 인식을 갖출 필요는 있겠으나 지나치게 과도한 불안감을 강조하는 것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관계 장관회의를 수시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와 함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