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나다 총리 “이란이 미사일로 격추시킨 증거 확보”

중앙일보 2020.01.10 08:41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EPA=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EPA=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9일(현지시간)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한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미사일로 격추됐다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우리 자신과 동맹국의 정보기관 등 복수의 정보원으로부터 정보를 입수하고 있다”며 “이들 증거는 이 여객기가 이란의 지대공미사일에 격추됐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고의가 아니었을지도 모른다”면서도 “이 새로운 정보는 이 문제에 대한 철저한 조사의 필요성을 강화시킨다”고 했다.
 
앞서 8일 오전 우크라이나 키예프로 가기 위해 이란 수도 테헤란을 출발했던 보잉 737-800 여객기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했다.  
 
이 사고로 탑승객 176명 전원이 사망했고 이 중 63명이 캐나다 국적이었다. 대부분 이란계 캐나다 학생들로 이란에서 겨울방학을 마치고 캐나다로 되돌아가는 길이었다고 한다.
 

관련기사

이란 당국은 사고 직후 기체결함 가능성을 제기했으나 로이터통신은 이날 익명의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 2명을 인용해 위성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여객기가 비행 중일 때 지대공 미사일 2기가 열 감지에 포착됐고 그 직후 여객기 부근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NBC방송도 스파이 위성 사진과 당국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이란이 실수로 쏜 미사일에 여객기가 격추됐음을 시사하는 증거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특히 뉴욕타임스는 이날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에 여객기가 격추되는 듯한 19초 분량의 영상을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도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