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하원 ‘트럼프, 군사행동 제한’ 결의안…“美 위험에 빠뜨리고 있어”

중앙일보 2020.01.10 06:14
미국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행동 수행 능력을 제한하기 위한 결의안을 통과할 예정이라고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5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반전 시위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군사행동 수행 능력을 제한하기 위한 결의안을 통과할 예정이라고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5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반전 시위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과 이란 간의 군사적 충돌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이란 군사행동 수행 능력을 제한하기 위한 결의안을 통과시킬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이 미국 하원에서 표결된다. 민주당 다수인 하원에서 통과될 경우 상원으로 이송되지만 최종 통과 여부는 미지수다.  
 
100명의 상원의원 중 공화당이 53석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공화당 소속 랜드 폴 상원의원과 마이크 리 상원의원이 이 결의안을 지지하고 있어 통과될 가능성도 있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주 솔레이마니를 살해한 드론 공격이 미국인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공격을 의회와 협의하지 않은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우리 시각으로 볼 때 지난주 미국인을 위험에 빠뜨린 이란에 대한 공격은 도발적”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 투표를 앞두고 자신의 트위터에서 펠로시 의장을 향해 “미쳤다”라며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공화당 의원들 모두 반대표를 던지라고 썼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이란에 대한 군사행동을 위해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