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20년 경자년, 흰쥐의 해가 밝았다. 새해에 가장 바라는 한 가지를 ‘사자성어’로 표현한다면 어떤 모습일까.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의 설문(성인남녀 총 968명)을 통해 알아봤다.
2020년 희망 사자성어.

2020년 희망 사자성어.

 
‘2020년, 본인이 바라는 새해 소망과 가장 가까운 사자성어’ 1위에는 ‘만사형통’(萬事亨通ㆍ18.5%)이 꼽혔다. ‘만사형통’은 ‘모든 일이 뜻한 바대로 잘 이루어짐’이라는 뜻으로 특별한 소망이 있기보다는 그저 ‘모든 일이 잘되기를’ 희망하는 소박하지만, 현실적인 새해 소망을 엿볼 수 있다. 이어서 ‘운수대통’(運數大通ㆍ10.9%), ‘무사무려’(無思無慮ㆍ10.0%)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운수대통’은 천운(天運)과 기수(氣數)가 크게 트여 이루어짐’이라는 뜻의 사자성어로 1위의 만사형통과 같이 뜻한 일이 잘되길 바라고 있지만, 더 크게 이루어지길 소망하는 뜻으로 풀이돼 더욱 간절함이 느껴진다. 이어서 ‘무사무려’는 사자성어 그대로 ‘아무 생각이나 걱정이 없음’이라는 뜻으로 걱정과 근심에서 벗어나고픈 현실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자신의 현재 직업 및 상황 그리고 연령대에 따른 희망 사자성어도 다양했다. 먼저 상황별로는 직장인은 ‘만사형통’(18.9%), 구직자는 ‘무사무려’(17.6%), 그리고 자영업자는 바라던 일이 뜻대로 잘 됨을 뜻하는 ‘마고소양’(麻姑搔痒ㆍ19.5%) 을 각각 1위로 꼽았다.
 
2020년 희망 사자성어.

2020년 희망 사자성어.

 
연령대별 희망 사자성어는 모든 연령대에서 만사형통과 운수대통이 1, 2위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하지만 3, 4위 희망 사자성어는 연령대별로 달랐다. 20대는 ‘일취월장’(日就月將), ‘소원성취’(所願成就)를 3, 4위로 꼽았다. 이를 합쳐서 풀이해 보면 ‘매일 발전해 나가며, 원하는 바를 이루고 싶다’는 20대 다운 청년의 희망을 말했다. 
 
2020년 희망 사자성어.

2020년 희망 사자성어.

 
40대의 3, 4위 희망 사자성어는 ‘근검저축’(勤儉貯蓄)과 ‘명리양전’(名利兩全)으로 이를 풀이하면 ‘부지런하고 알뜰하게 재물을 모으면서 명예도 함께 얻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정적 안정과 명예를 추구하려는 중년의 특징을 사자성어로 드러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관련기사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