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U-23 대표팀, 중국과 0:0 전반 종료

중앙일보 2020.01.09 23:16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세훈이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세훈이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의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9일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중국과 득점 없이 전반을 끝냈다.
 
한국은 전반 4분 김대원과 전반 5분 이동경이 연이어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전반 16분 재차 날린 슈팅도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과 중국의 역대 전적은 14경기 10승 3무 1패다. 이날 경기는 JTBC를 통해 독점 중계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