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쿠팡, 신(新) 3인 각자대표 체제로…박대준 대표이사 선임

중앙일보 2020.01.09 18:59
쿠팡 박대준 신사업 담당 대표이사(왼쪽), HL 로저스(HL Rogers) 경영관리총괄 수석부사장. [사진 쿠팡]

쿠팡 박대준 신사업 담당 대표이사(왼쪽), HL 로저스(HL Rogers) 경영관리총괄 수석부사장. [사진 쿠팡]

쿠팡은 박대준 신사업 담당 대표이사와 HL 로저스(HL Rogers) 경영관리총괄 수석부사장을 각각 신규 선임했다고 9일 밝혔다.  
 
쿠팡은 김범석(기획)·고명주(인사관리)·정보람(핀테크) 등 3인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돼왔다. 정 대표가 지난해 말 개인 사정으로 회사를 떠나고 박 대표가 합류해 새로운 3인 각자대표 체제가 됐다.
 
박 대표는 홍익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LG전자와 네이버를 거쳐 쿠팡 정책 담당 부사장으로 일했다. 박 대표는 “지난 8년간 급성장한 쿠팡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 경험을 더욱 견고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로저스 수석부사장은 미국 브리검영 대학교를 졸업한 뒤 하버드대 로스쿨에서 법무박사(J.D.) 학위를 취득했다. 국제 로펌인 시들리 오스틴(Sidley Austin LLP)에서 파트너, 글로벌 통신 기업 밀리콤(Millicom, Inc.)에서 부사장으로 근무했다.  
 
로저스 수석부사장은 “고객의 삶을 백배 더 낫게 만드는데 필요한 최고의 팀을 꾸려 나가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쿠팡은 “이번 인사를 통해 다양한 신사업 분야의 의사결정을 간결하고 빠르게 진행하고 경영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