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수요일의 검찰 대학살…뭐가 그리 두려워 무리수 두나”

중앙일보 2020.01.09 18:14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날 단행된 법무부의 검찰 인사와 관련 “확실히 가리고 싶은 게 많고 감추고 싶은 게 많은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적은 뒤 “그러지 않고 검찰 인사를 이렇게 ‘수요일의 대학살’이라고 부를 정도로 하겠나”라고 덧붙였다.
 
이어 “얼마나 불안하기에 선거를 앞둔 이 시기에 정권에 대한 수사를 불가능하게 할 공수처법을 통과시킨 것도 모자라 검찰 인사에 있어서 이렇게 무리수를 두겠나”라면서 “이렇게 해서 감출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천만의 말씀”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정권 재창출을 한다 하더라도 우리 사회는 특정 개인으로서의 대통령이 집권한다”며 “사법처리 등에 있어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한 정권이 아니고,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이 한 정권이 아니듯 다음에 같은 당이 집권해도 공수처법과 이번 인사가 만들어 낸 ‘감추기와 속임’ 의혹은 그냥 넘길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치가 엉망이고 야당이 제 역할을 다 못하고 있으니 이 나라가 만만해 보이는가”라며 “칼자루 쥔 쪽이 마음대로 해도 괜찮을 것 같아 보이기도 하겠지만 그렇지 않을 것이다. 국민은 결코 만만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검찰을 향해서도 “억울하게 좌천당하신 분들과 새롭게 임명되어 본의 아니게 ‘의혹’ 한가운데 서게 되신 분들 모두에게 말씀드린다”며 “오늘의 힘은 내일의 힘이 아니다. 내일은 오늘과 분명히 다르다”고 조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