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추미애 탄핵소추안 제출할 것…본회의 연기해달라”

중앙일보 2020.01.09 16:48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주광덕 의원 등이 9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주광덕 의원 등이 9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9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 일정 연기를 요청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번 검찰 인사는) 당연히 수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본회의 현안질의를 요구하고 운영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소집 또한 요구할 것”이라며 “검찰 학살에 대한 국정조사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 학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구성 등 당내 대응은 내부대로 풀어갈 것”이라며 “민주당에 (탄핵소추, 국조 등을) 요구하고 어떻게 반응하는지에 따라 (대응 방안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식으로는 오늘 예정된 국회 본회의 자체가 열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본회의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의총에서 검찰 인사에 대한 의원들의 격앙된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안 처리도 중요하지만, 검찰 인사에 대한 강력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