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분 만에 나만의 마스크팩을 3D 프린터로…CES서 공개된 아모레 뷰티 기술

중앙일보 2020.01.09 14:35
'5분 안에 만든 나만의 마스크팩'. 아모레퍼시픽이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중인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20'에서 업계 최초로 이런 기술을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이 CES 2020에 공개한 '3D 프린팅 맞춤 마스크팩'의 얼굴 측정 장면.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CES 2020에 공개한 '3D 프린팅 맞춤 마스크팩'의 얼굴 측정 장면.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은 CES 테크 웨스트(Tech West) 베네시안 볼룸(Venetian Ballroom)의 혁신상(Innovation Award) 쇼케이스에 ‘3D(차원) 프린팅 맞춤 마스크팩’을 전시했다. 이곳엔 CES 올해 혁신상을 받은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각종 인공지능(AI)과 스마트홈,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관련 기술과 장비들도 있다. K-뷰티 제품도 첨단 기술을 입고 진화하는 것이다.
 

3D 마스크팩은 사람마다 다른 얼굴 크기와 피부에 따른 ‘맞춤형 하이드로겔 마스크팩’을 만드는 기술이다. 3D 프린터와 연결된 휴대 전화로 얼굴을 측정한 뒤 실시간으로 도안을 디자인해 5분 안에 마스크팩이 완성된다. 아모레퍼시픽은 오는 4월 아이오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이 서비스를 정식 개시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이 CES 2020에 최초로 공개한 ‘LED 플렉서블 패치’(가칭).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CES 2020에 최초로 공개한 ‘LED 플렉서블 패치’(가칭).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별도로 마련한 체험 공간에선 ‘LED 플렉서블 패치’(가칭)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LED 패치를 피부에 붙여 탄력, 톤업, 진정 등 맞춤형 집중 케어를 하는 제품이다. LED 패치는 자유자재로 휘어져 LED 광원을 피부에 최대한 밀착시킬 수 있어 피부 깊숙한 곳까지 관리가 가능하다. 연내 상용화가 목표다.
 
박원석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기반혁신연구소장은 “정보기술 분야와 융합한 한국 뷰티 업계의 혁신 솔루션을 전 세계 고객에게 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