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추미애 “윤석열 총장이 명 거역”

중앙일보 2020.01.09 13:54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지 않고 검찰 간부 인사를 단행했다는 지적에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 장관은 “‘와서 인사 의견을 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지 않았다)”며 “인사위원회 전 30분의 시간뿐 아니라, 그 전날에도 의견을 내라고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위 이후에도 얼마든지 의견 개진이 가능하다고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6시간을 기다렸다. 1시간 이상의 전화 통화를 통해서 의견을 내라고 한 바 있다”며 “총장을 예우하는 차원이었지 절대 요식행위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또 “검찰총장은 ‘제3의 장소로 인사의 구체적 안을 가지고 오라’고 법령에 있을 수 없고 관례에도 없는 요구를 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번 인사에 대해 “지역 안배와 기수 안배를 했다”며 “가장 형평성 있고 균형 있는 인사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인사위 개최 30분 전’이 지나치게 촉박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인사의 범위가 한정적이다. 32명이고, 그 정도면 충분히 총장이 의견을 낼 시간이라고 봤다”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