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검찰 인사는 사화에 가까운 숙청"…한국당 추미애 고발 방침

중앙일보 2020.01.09 11:5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법무부가 전날 단행한 검찰 인사에 대해 ‘사화(士禍)에 가까운 숙청’ ‘친문 유일체제 완성’ 등 표현을 쓰며 맹비난했다. 한국당은 인사를 단행한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론까지 제기하며 추 장관에 대해선 형사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습 단행한 검찰 인사 내용을 보면 문재인 정권 비리 수사 검사들에 대한 보복 인사였다”며 “수사를 하는 검사들에 대한 탄압으로 사화에 가까운 숙청이다”고 주장했다. 사화는 조선 중기 정치적 반대파에 몰려 사림들이 당했던 정치 탄압을 뜻한다.
 
이어 황 대표는 “친문 유일체제 완성을 위한 검찰 무력화로 문 정권의 무도한 권한남용을 절대 잊지 않고 그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심재철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권은 한마디로 망나니 정권”이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자신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를 모조리 좌천시키는 폭거”라며 “군사독재정권에도 없었던 대학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대학살의 주인공, 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두 사람은 직권을 남용하고 검찰 수사를 방해한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은 탄핵받아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추미애 장관을 공무집행방해, 직권남용 혐의로 당장 형사고발할 것이며 4월 총선에서 국민은 문 대통령한테 심판의 철퇴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 인사를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선거를 앞두고 공정하지 않아도 공정한 척 해야 하는 시점에 얼마나 불안하기에 이렇게 무리수를 두는가”라며 “확실히 가리고 싶은 게 많고 감추고 싶은 게 많은 모양이다”고 썼다. 이어 “다음에 같은 당이 집권한다 해도 공수처법과 이번 인사가 만들어낸 ‘감추기와 속임’ 의혹은 그냥 넘길 수 없게 될 것”이라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취재진으로 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추 장관은 이날 기자들로 부터 윤석열 검찰총장과 협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과 울산 사건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교체했다는 질문을 받았지만 대답을 하지 않았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취재진으로 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추 장관은 이날 기자들로 부터 윤석열 검찰총장과 협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과 울산 사건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교체했다는 질문을 받았지만 대답을 하지 않았다. [뉴스1]

 
한국당은 곧 '국민을 위한 검찰 3종 세트'를 발표할 예정이다. ▶검찰총장의 임기 연장 ▶검찰 인사 독립을 위한 검찰총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폐지와 검찰인사위원회 독립 및 내실화 ▶검찰 예산권 독립에 관한 내용이 포함된다.
 
한편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추 장관은 이날 출석 전 기자들로부터 윤석열 검찰총장과 협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 관련 수사 검사들을 교체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끝내 답하지 않았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