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새 술을 새 부대에…변화의 밀알 되겠다”

중앙일보 2020.01.09 11:51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 정치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정치 혁신 의지를 담은 영상 메시지가 상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 정치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정치 혁신 의지를 담은 영상 메시지가 상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9일 “전면적인 정치권 세대교체로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정계 복귀 이후의 방향을 제시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안철수계 의원들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한국 정치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정치 리더십의 교체, 낡은 정치 패러다임의 전환, 정치권 세대교체라는 정치개혁 과제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개혁의 목표는 바로 대한민국은 미래로 가고 있는가에 대한 해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영상에서 안 전 대표는 “오늘 토론회 주제는 정치개혁에 관한 것으로 들었다. 참 좋지만 쉽지 않은 주제”라며 “그렇지만 결코 피해 가서도 안 되는 과제이기도 하다. 정치가 제대로 일을 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경제도 돌아가고 민생이 살아날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금 우리 대한민국은 심각한 어려움에 처해있다. 국제적인 환경 때문이기도 하지만, 본질적 원인은 우리 내부, 바로 정치에 있다”며 “외국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이해하기 어렵고 혼란스럽다. 정의와 공정의 기준이 무너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에는 미래 비전이나 미래 담론은 들어볼 수 없다. 한 마디로 미래를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는 나라”라며 “문제의 중심에는 편 가르고 국민 분열시켜서 자기들 정치권력을 유지하려는 낡은 정치가 있다. 이미지 조작에만 능하고 국민보다 자기편먹여살리기에만관심있는 낡은 정치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과거지향적, 분열적 리더십을 미래지향적, 통합적 리더십으로 바꿔야 한다”며 “또한 1987년 민주화 이후 지역주의와 결합해 우리 정치를 지배해 온 이념과 진영의 정치 패러다임을 이제는 실용정치 패러다임으로 전환해야 한다. 그래서 합리적 개혁의 큰 흐름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전면적인 세대교체와 개혁으로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을 때가 왔다”며 “저도 이런 담대한 변화에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전날인 8일에도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통해 신년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