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한국당·새보수당 손잡는다…통합추진위원장 박형준

중앙일보 2020.01.09 11:22
안형환(가운데)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도·보수대통합 제2차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안형환(가운데)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도·보수대통합 제2차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9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도·보수대통합 제2차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합의하고 박형준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위원장(동아대 교수·전 국회 사무총장)으로 추대했다.
 
박형준 동아대 교수. [중앙포토]

박형준 동아대 교수. [중앙포토]

안 사무총장은 “한국당과도 합의됐다”며 “당의 전권을 위임 받아와서 동의했다. 황교안 대표 지시를 받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보수당 합의에 대해선 “정병국 인재위원장이 와서 발표문에 대해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박형준 자유와공동 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통추위 구성 외에 ▲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 ▲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와 공정 추구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 통합 추구 ▲세대를 넘어 청년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통합 추구 ▲탄핵문제가 총선승리에 장애가 돼선 안 될 것 ▲대통합 정신을 담은 새로운 정당 창당 등 총 6가지 사항을 합의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