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사회복지협의회, ‘2020 사회복지계 신년인사회’ 개최

중앙일보 2020.01.09 11:10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우측 네 번째)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우측 다섯 번째) 및 내빈들이 시루떡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우측 네 번째)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우측 다섯 번째) 및 내빈들이 시루떡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사회복지협의회)

‘2020년 사회복지계 신년인사회’가 8일 서울시 마포구 한국사회복지회관 대회의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해 사회복지계 인사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서상목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1월부터 제33대 회장으로서 새로운 임기를 시작하는 각오를 다짐하며 “사회복지협의회는 사회혁신을 통해 민간 역량을 개발하고 결집시켜 지역복지공동체 구축 및 활성화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사회적 가치 시대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거듭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위한 새로운 역할 모색으로 사회복지협의회가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구심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를 실천하기 위해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통한 지역공동체 형성 기반 조성, 지속가능한 사회공헌 시스템 구축, 종교 및 사회복지계 유관기관과의 협력으로 나눔 문화 확산 주도, 한국의 새로운 사회복지 모델 공유·전파 및 사회개발 분야 선도를 위한 국제협력사업 추진 등을 청사진으로 제시했다.
 
박능후 장관은 축사를 통해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야 할 때이므로 정부의 정책추진에 사회복지계의 협조와 동참이 필요하며, 올해에도 보건복지부는 사회복지 현장의 의견을 면밀히 경청하고, 보다 더 많이 소통하면서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