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정세균, 적격판정 내리기 어렵다…검증위 시작해야"

중앙일보 2020.01.09 10:34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한국당은 도저히 적격판정을 내리기 어렵다는 판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입법부 수장까지 한 분이 총리가 되는 것은 삼권분립을 훼손한 것이라 처음부터 부적격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도덕성과 관련된 의혹이 여러 개 있었지만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소명되지 않았다"며 "진실규명에 필요한 자료를 일절 제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청문위원들이 의혹을 검증할 수 없도록 차단하고 방해한 것"이라며 “정 후보자의 자료 제출 거부는 국회를 능멸하는 행위이며 인사청문회를 껍데기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무조건 버티면 더불어민주당과 '심정손박'(심상정·정동영·손학규·박지원)이 머릿수 힘으로 임명동의안을 처리해주겠지라는 심보로 청문회를 하나 마나 한 것으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정 후보자의 사조직으로 보이는 국민시대와 미래농촌연구회에 대한 추가조사, 화성 동탄 택지개발 의혹의 감사원 보고서에 기록된 인물에 대한 면담을 요구한 것"이라며 "하지만 민주당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약속부터 먼저 해달라는 것이다. 앞뒤가 바뀐 요구를 국민 어느 누가 납득하겠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정 후보자 의혹 가운데 확인되지 않은 의혹의 검증이 필요해 한국당은 불가피하게 검증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며 "검증을 기피한다면 한국당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후보자 임명 절차를 속히 진행하고 싶다면 정 후보자 검증위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7일부터 이틀간의 청문 일정을 마쳤다.  
 
8일 청문회는 산회했지만 여야 협상에 따라 소수의 검증위원회가 꾸려져 추가 검증을 벌이거나 증인 신문을 위한 청문회 일정이 하루 더 잡힐 가능성이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