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YP “나연 해외 스토커 형사 고발…접근금지 가처분도 신청”

중앙일보 2020.01.09 08:10
걸그룹 트와이스 나연. [일간스포츠]

걸그룹 트와이스 나연. [일간스포츠]

JYP엔터테인먼트가 걸그룹 트와이스 나연의 해외 스토커를 형사 고발했다.
 
8일 JYP는 공식입장을 내고 “서울 강남경찰서에 트와이스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를 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했다”면서 “7일에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당사는 나연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하에 경고한 바 있다. 그럼에도 스토커는 이를 무시하는 행동을 계속해 왔고 급기야 지난 1일에는 해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에도 탑승, 나연에게 또 접근을 시도해 기내에서 큰 소란을 야기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사는 아티스트의 안전 확보를 위해 가장 높은 강도의 모든 조치를 지속해 나갈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연은 외국 네티즌이 “나연과 교제 중”이라고 주장하면서 나연을 스토킹하는 듯한 영상을 SNS 등에 올려 논란이 됐다.
 
이어 지난 1일에는 스토커가 나연이 탑승한 비행기에 동승해 난동을 부리는 등 소란이 있었다.
 
이에 대해 JYP는 “접근하지 말 것을 경찰관 입회하에 경고했으나 무시하고 접근했다”면서 “자사 인력과 언성을 높이며 충돌하고 일말의 반성도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가장 높은 수위의 법적 조치를 즉시 강구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