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핵 혹 떼려다 이란 혹 붙인 트럼프…미 하원, "이란 청문회 열겠다"

중앙일보 2020.01.09 07:58
트럼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대국민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인 사망자가 없자 확전대신 경제제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대국민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인 사망자가 없자 확전대신 경제제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주도해온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8일(현지시간) 최근 이란 상황과 관련해 청문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군사 행동을 못하도록 하는 ‘전쟁 권한 제한’ 결의를 표결에 부치겠다고도 발표했다. 트럼프 정부가 미 의회를 대상으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제거 작전과 이란의 미사일 반격에 대해 비공개 브리핑을 진행했으나 내용이 불충분하다는 당내 불만을 수렴한 결과다.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촉발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역시 펠로시 의장의 손 안에 달려있다.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에선 청문회와 함께 무난히 표결을 통과했으나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에선 탄핵 소추안은 통과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엎친 데 이란이 덮친 격의 상황에 몰릴 수 있다.  
 
지난해 탄핵 표결을 지켜보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중앙포토]

지난해 탄핵 표결을 지켜보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중앙포토]

 
펠로시 의장은 8일 성명에서 ”이란에 적개심으로 대응한 행정부의 결정과 전략 부족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며 청문회와 표결을 진행할 뜻을 분명히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등,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에 핵심적 역할을 한 트럼프의 외교안보 측근도 청문회 증인으로 불려나올 가능성이 있다. 민주당 소속인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은 기자들이 폼페이오 장관의 증인 출석 요구 여부에 대해 묻자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에서 군사적 반격 대신 경제제재 부과를 시사하면서 국제 전쟁의 위기는 넘겼으나 국내에서 역풍을 맞게 될 가능성이 생긴 셈이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