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떨어진 기온에 쌀쌀한 출근길…경기·충북 등 미세먼지 '나쁨'

중앙일보 2020.01.09 05:52
쌀쌀한 출근길. [연합뉴스]

쌀쌀한 출근길. [연합뉴스]

사흘째 내리던 비가 그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9일 아침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졌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0.9도, 인천 -1.1도, 수원 -0.6도, 춘천 0.2도, 강릉 3.2도, 청주 0.6도, 대전 0.7도, 전주 2.0도, 광주 3.4도, 제주 7.1도, 대구 2.2도, 부산 3.5도, 울산 3.8도, 창원 2.4도 등이다.
 
평년과 비슷한 겨울 날씨이지만 전날과 기온 차이가 커서 춥게 느껴질 수 있으니 출근길 옷차림을 두껍게 하는 것이 좋겠다.  
 
또 전날 도로 위에 내린 비가 얼어 도로결빙이 나타날 수 있어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중부 내륙과 경상 내륙의 아침 기온이 어제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낮부터는 기온이 2∼10도로 올라 평년(1∼8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다가 아침부터 맑아지겠고 강원 영동과 남부지방·제주도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 북부 동해안·울릉도·독도에는 낮 동안 5㎜ 미만의 비 또는 눈이 내릴 수 있겠다.
 
전날 유입된 국외 미세먼지에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더해져 미세먼지 농도는 높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강원 영서·세종·충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서울·인천·대전·대구의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까지 오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1.0∼4.0m, 동해 2.0∼4.0m로 예보됐다.
 
대부분 해상에 바람이 강하고 매우 높은 물결이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