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정권 친 윤석열 손발 다 자르고, 친문 앉혔다…검찰 대학살

중앙일보 2020.01.09 01:57 종합 1면 지면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8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을 나서고 있다. 이후 추 장관은 대통령 재가를 받아 이날 오후 7시30분쯤 검찰 간부 인사를 전격 발표했다. 조국 일가 비리와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윤석열(오른쪽) 사단은 사실상 와해됐다. [뉴스1,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8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을 나서고 있다. 이후 추 장관은 대통령 재가를 받아 이날 오후 7시30분쯤 검찰 간부 인사를 전격 발표했다. 조국 일가 비리와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윤석열(오른쪽) 사단은 사실상 와해됐다. [뉴스1, 뉴시스]

8일 단행된 검찰 고위 인사에서 이른바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는 검찰 간부들이 줄줄이 좌천됐다. 울산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이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수사를 지휘해 온 특수통 검사들도 뿔뿔이 흩어져 수사의 맥이 끊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반면에 노무현 정부 또는 현 정부와 인연이 있는 검사들이 요직에 대거 전진 배치됐다.
 

추미애, 청와대 보고 뒤 전격 인사
조국 일가 수사 한동훈 부산 보내
선거개입 수사 박찬호는 제주행

대통령 동문 이성윤은 중앙지검장
야당 “셀프 면죄부용 인사 폭거”

법무부는 이날 오후 7시30분쯤 검찰 고위급 간부에 해당하는 검사 32명에 대한 인사를 오는 13일자로 단행한다고 밝혔다. 고등검사장과 검사장으로 각각 5명씩이 승진했고, 22명은 자리를 옮겼다.
 
청와대 등 이른바 ‘살아 있는 권력’에 칼을 겨눈 검사들은 상당수 지방으로 발령났다. 조국 전 장관 일가 비리 사건 수사를 이끌었던 한동훈(사법연수원 27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자리를 옮긴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을 지휘했던 박찬호(26기)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전보됐다. 두 사건 수사를 총괄한 배성범(23기) 서울중앙지검장은 법무연수원장을 맡았다. 고검장급 승진이지만 수사와는 거리가 먼 자리다.
 
윤 총장을 보좌해 온 핵심 참모들도 대거 물갈이됐다. 검찰 내 ‘2인자’로 불리는 강남일(23기) 대검 차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이동했고, 후임으로 구본선(23기) 의정부지검장이 발탁됐다. 이원석(27기)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으로, 조상준(26기)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고검 차장으로 각각 가게 됐다. 윤 총장과 막역한 사이로 ‘대윤(윤 총장)’ ‘소윤’으로 불렸던 윤대진(25기) 수원지검장은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전보됐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오늘 법무부의 검찰 인사는 청와대가 관련된 범죄 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고, 문재인 정권 스스로 수사망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셀프 면죄부용 인사 폭거”라고 논평했다.
 
배성범, 고검장급 ‘좌천성 승진’… 윤석열 복심 윤대진은 사법연수원행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개개인의 능력과 직무의 적합성이 고루 반영된 적절한 인사”라고 주장했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이성윤(23기) 법무부 검찰국장이 발탁됐다. 이 지검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2006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으로 파견돼 당시 민정수석이던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대학 동문으로 경희대 출신 첫 검사장이다. 세월호 참사 당시 목포지청장으로 검경합동수사반장을 맡기도 했다.
 
법무부 검찰국장엔 조남관(24기) 서울동부지검장이, 기획조정실장엔 심우정 서울고검 차장이 임명됐다. 당초 검찰 인사와 예산을 총괄하는 두 자리를 추 장관이 비(非)검사로 대체한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실현되지 않았다. 류혁(26기) 전 통영지청장을 법무부 검찰국장에 임용하려고 면접까지 봤으나 검찰인사위원회에서 신규 검사 임용건이 부결되면서다. 조 지검장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했다.
 
윤 총장의 수족이 잘려 나간 대검 참모 자리는 대부분 새로 승진한 26~27기 검사장들이 채웠다. 반부패·강력부장에는 추 장관의 인사청문회 준비단 홍보팀장을 맡았던 심재철(27기)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가, 공공수사부장에는 배용원(27기) 수원지검 1차장검사가 각각 임명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단행된 검찰 인사에 대해 윤 총장과 협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검찰 간부는 “수사팀을 해체하기 위한 노골적 인사”라고 비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4시쯤 정부과천청사를 출발해 청와대로 향했다. 추 장관은 청와대에 도착해 인사안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이 청와대를 떠난 2시간여 후 인사안이 전격 발표됐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