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아있는 권력 겨눈 '윤석열 측근 3인방'… 추미애 한번에 좌천시켰다

중앙일보 2020.01.08 19:34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법무부가 8일 오후 검찰 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3인방이 좌천성 인사 대상에 포함됐다. 
 
 (왼쪽부터) 한동훈 대검찰청 강력부장,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 부장,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뉴스1]

(왼쪽부터) 한동훈 대검찰청 강력부장,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 부장,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으로 전보됐고,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이동한다. 한 부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수사를 지휘했고, 박 부장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 수사를 관장했다. 두 수사 모두 서울중앙지검이 담당했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법무연수원장으로 전보됐다. 표면적으론 고검장급으로 승진했지만 서울중앙지검장보다는 한직으로 분류된다.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 [연합뉴스]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 [연합뉴스]

대신 서울중앙지검장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기용됐다. 이 국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임명될 즈음 대검 간부에게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수사에서 윤 총장을 수사 지휘에서 배제하자는 제안을 한 당사자다. 또한 이 국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 동문(후배)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특감반장 시절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