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이노베이션, 미국 CES서 경영전략회의 열어

중앙일보 2020.01.08 15:03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CES 현장에 참석해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CES 현장에 참석해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 중인 세계가전전시회 ‘CES 2020’ 현장에서 새해 첫 경영 전략회의를 열었다. 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소재, 윤활유 제품을 바탕으로 달라지는 미래 자동차 시장인 ‘E-모빌리티’ 분야에서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게 주요 의제다.
김준 총괄사장은 “미래 기술, 특히 우리가 가고자 하는 E-모빌리티 분야 기술 발전은 우리의 예측을 넘어서는 속도로 가고 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며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성장 기회이기도 하지만, 그 속도를 우리가 앞서 나가지 못하면 큰 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터리 등 모빌리티 핵심 부품과 소재들을 바탕으로 E-모빌리티 혁신을 앞당겨 이것이 고객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더욱 속도를 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경영진은 전략회의에서 기술개발·글로벌·그린(친환경)을 담은 ‘SK 인사이드(Inside)’를 성장 방침으로 공개하고, 이를 속도감 있게 성장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