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란 혁명수비대 "미 반격시 본토 공격할 것…다음은 두바이"

중앙일보 2020.01.08 10:36
이란이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이라크의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지대지미사일 수십기를 발사했다고 이란 국영 TV가 8일 보도했다. [이란 국영방송 캡처=뉴시스]

이란이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이라크의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지대지미사일 수십기를 발사했다고 이란 국영 TV가 8일 보도했다. [이란 국영방송 캡처=뉴시스]

이라크 내 미군 주둔지를 미사일 공격한 이란이 미국이 보복에 나설 경우 미국 본토를 겨냥하겠다고 경고했다.
 
CNN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은 8일(현지시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미 국방부가 이란의 공격에 대응하겠다고 발표했다"며 "그렇다면 우리는 미국 본토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의 우방을 향해 "미국의 반격에 가담하면 그들의 영토도 공격 목표가 될 것"이라 위협했다. 그러면서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 이스라엘 도시 하이파를 세번째 목표로 지목했다.
 
이란국영 TV는 이날 오전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주둔지를 향해 수십 발의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군부의 주축이었던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미군 공격으로 사망한 데 대하 보복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작전은 숨진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기리는 뜻에서 '순교자 솔레이마니'로 명명됐다.
 
미 국방부도 이를 공식 확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공격 지점은 미군이 주둔 중인 이라크 서부 알아사드 공근기지와 이라크 북부로 전해졌다. 현재 즉각적인 피해 상황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가 미사일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해 브리핑을 받고 국가안보팀과 협의에 들어갔다.
 
미국 백악관은 "우리는 이라크 내 미군 시설로의 공격에 대한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