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정세균 후보자 이후 총리가 누군지 알고 있다”

중앙일보 2020.01.08 06:41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6일 오전 대전시 서구 탄방동 한 세미나실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6일 오전 대전시 서구 탄방동 한 세미나실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공동대표는 7일 “같은 대통령 아래에서 국회의장을 하고 국무총리를 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려는 음모”라고 주장했다.
 
하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공동대표단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언급한 뒤 “저는 정세균 후보자 이후 총리가 누군지 알고 있다. 바로 문희상 국회의장”이라며 “국회의장과 총리를 연이어 계속 임명하면 3권분립이 제대로 기능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정세균 후보자가 다음 정권에서 총리로 발탁된다면 그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같은 대통령 아래서 국회의장이 총리가 되면 그것은 문제”라며 “국회의장의 존재감이 없어지고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 국회의장과 국무총리를 노릴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대통령이 국회의장이 국무총리가 되는 길을 열어주면서 국회의장의 (권한이) 위협받을 수 있다”며 “국회의장은 (정계) 은퇴 코스지만 총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대통령에게 아부하는 의장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희상 의장의 인격은 훌륭하다고 생각하지만 제2, 제3의 국회의장은 충분히 (총리직에) 유혹을 느낄 수 있다”며 “지금이라도 정세균 후보자는 문 대통령 하에서 총리는 절대 안하겠다는 선언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대표는 “새보수당 1호 법안으로 청년을 대변할 수 있는 ‘청년병사보상3법’으로 선정했다”며 “우리 청년들이 나라를 위해 자기를 희생하고 헌신하는 것에 대해 좀 더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뛸수 있는 법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청년병사보상3법은병역보상금법·군 제대청년임대주택가점법·군 복무 1% 가점법 등 3개 법안으로 구성돼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